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2014의 게시물 표시

신앙에 대한 소고

신앙 신앙과 관련해서 현대인들에게 일어나고 있는 문제를 조금 조명해 보았으면 합니다. 우리에게는 기본적인 분별력이 존재합니다. 언제나 더 좋은 걸 취하게 마련이지요. 똥과 먹음직스런 과일을 두고 똥을 선택하여 몸에 바르고 있는 사람은 '정신나간 사람' 말고는 없을 겁니다. 하느님은 분명 좋은 분일진대 왜 우리는 자꾸만 세상으로 마음이 기우는 걸까요? 지금부터 그 원인에 대해서 분석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원의 일어나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을 일으켜 세우는 건 정말 힘드는 일이고 의미없는 일이기도 합니다. 겨우겨우 일으켜 세웠다고 생각하는 순간 다시 누워버릴 테니까요. 먼저 그에게서 원의를 불러 일으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세상 어느 누구도 처음부터 ‘고귀한 원의’를 지니고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몸에는 좋지만 쓴 약을 먹일 때에는 처음에는 사탕으로 유혹하기부터 하는 게 옳지요. 마찬가지입니다. 사람들의 관심을 끌만한 흥미거리를 지닌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다가오려는 원의를 일으키는데 실패한다면 이후의 내용도 아무런 소용이 없습니다. 그리고 본인이 성숙한 이후에는 이 단 맛을 버릴 준비를 갖춰야 한다는 것도 늘 염두에 두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보이지 않는다  빛은 변함없는 빛입니다. 특히나 '하느님'이라는 분은 세상 그 어느 무엇보다도 영원하시고 사랑에 꾸준하신 분이십니다. 그렇다면 문제는 빛에 있는 게 아니라 전적으로 그 빛을 수용하는 대상에 있게 마련입니다. 여기서 처음으로 제시될 수 있는 문제가 우리의 '눈 멀음'입니다. 장님에게 색깔은 존재하지 않는 것과 같이, 우리에게 하느님을 인지할 수 있는 감각기능이 없다면 하느님은 존재하지 않는 분이 되고 우리는 우리가 구분할 수 있는 것 중에서 더 나은 것을 고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먹음직스런 과일이 있음에도 그것이 투명하여 눈으로 바라보지 못하니 눈에 보이는 남은 썩은 과일 중에서 조금 더 나은 걸 취할 수 밖에 없게 되는 셈입니다.
신앙이라는 감각 하느님을 인지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