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작은 일에 성실한 사람


아주 작은 일에 성실한 사람은 큰일에도 성실하고, 아주 작은 일에 불의한 사람은 큰일에도 불의하다. (루카 16,10)

사람이 작정을 하고 나서면 한 두어시간 다른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속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그런 일들은 일어나지요. 그러나 자신이 아닌 사람으로 변신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반드시 나중에는 정체가 드러나고야 말지요.

회사에 새로운 사람이 왔는데 그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 울며 겨자먹기로 친절한 척을 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인내는 바닥이 나고 사소한 일에 흥분을 하고 나면 자신이 형성한 그 헛된 평판은 사라지고 맙니다.

성실성이라는 것은 내적 가치입니다. 맡은 일에 충실하는 것은 참으로 소중한 가치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하루 아침에 쌓이는 것이 아닙니다. 더군다나 신앙 안에서 성실성, 즉 하느님에게 충실한 사람이 되는 것은 더할나위 없이 소중한 가치입니다. 그래서 그것은 쌓기가 더욱 힘든 가치이지요.

우리의 신앙은 커다란 프로젝트를 통해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제가 20대 때에 한창 성경 연수 프로그램이 활성화 된 적이 있었습니다. 청년들은 그런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함께 눈물을 흘리고 감동을 하곤 했지요. 하지만 신앙은 그런 한때의 프로그램이나 감동이 아니었던 것입니다. 신앙은 오히려 일상의 작은 순간들에서 조금씩 쌓여 가야 했던 것이지요. 수많은 청년들이 그 프로그램을 거쳤지만 참된 신앙은 그런 ‘연수’가 아니라 ‘일상’ 안에서 이루어지는 것이었습니다.

아주 작은 일들에 열쇠가 있습니다. 우리가 아주 작은 일들에 어떻게 반응하는가 하는 것이 장차 큰 일들을 대할 우리의 태도를 결정하는 것이지요. 작은 일은 소홀히 하면서 큰 일은 잘 해나가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럼 복음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작은 일에 충실해야 하니 우리에게 맡겨진 재물을 철저하게 지키자는 것일까요? 한 푼도 낭비하지 말고 재물 목록을 만들고 철저하게 감시하자는 것일까요?

천만에요. 관점이 잘못된 것입니다. 예수님은 불의한 집사의 비유를 통해서 ‘돈’에 집중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그 돈을 다루면서도 ‘사랑’에 집중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지요. 지극히 세속적인 일 안에서도 사랑을 추구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느님은 ‘사랑’의 성실성을 말하는 것이지 재물의 성실성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세상의 재물이라는 것은 있다가도 사라지는 것이고 없다가도 생겨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마음은 어찌나 ‘소유’한 것에 사로잡혀 있는지 가장 거룩한 복음 말씀 안에서도 우리의 본전을 찾고자 노력합니다. 어쩌면 그 자체로 하느님께로 향한 우리의 성실성이 형편없다는 것을 반증하는지도 모릅니다.

어떠한 종도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다. 한쪽은 미워하고 다른 쪽은 사랑하며, 한쪽은 떠받들고 다른 쪽은 업신여기게 된다. 너희는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 (루카 16,13)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영적 진보의 도식

선한 사람이 늘 당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럴 수 밖에 없지요. 선하니까 그 선한 성정을 이용하려는 사람이 늘어나게 됩니다. 하지만 선하다는 것의 본질적인 의미는 '하느님을 사랑한다', '하느님을 향해서 나아간다'는 것이지 무턱대고 모든 것을 무분별하게 수용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진정으로 선한 사람은 바르고 그른 것을 가릴 줄 아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이런 선한 사람은 기본 성정이 선하긴 하지만 모든 것을 수용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가능한 모든 것을 수용하지만 아닌 것에는 과감하게 아니라고도 표현하게 됩니다.

그러나 선한 사람은 하느님을 따라가면서 '십자가'라는 것을 배우게 되고 그래서 그의 내적 영역이 확장되고 넓어지면서 사랑이 더욱 커지게 됩니다. 그래서 심지어는 악한 이도 받아들이는 여유를 지니게 됩니다. 그의 악한 성정과 악한 의도를 알면서도 그 악을 자신 안에서 녹이기 위해서 그 악을 수용하는 것이지요. 헌데 이 모습이 외부 사람들이 보면 정말 멍청해 보이고 어리석어 보이는 모습이 됩니다.

도식화 해서 보여드리겠습니다.

악을 저지르고 뉘우치지도 않는 사람
악을 저지르지만 뉘우치는 사람
악을 알아보고 저지르지 않지만 구체적인 선을 행하지도 않는 사람
선을 실천하려고 노력하지만 약하고 실수를 하는 사람
선을 실천하면서 약함을 극복하고 악을 분별하는 사람
선을 실천하면서 더 많은 선의 일을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는 사람
선을 실천하면서 타인의 악을 분별하고 그 악을 자신 안에서 녹여내는 사람

물론 여러분의 이해를 위한 것이지 이것이 '공식'은 절대로 아닙니다. 하지만 이런 도식화 속에서 우리는 우리의 위치를 알아볼 수 있게 됩니다. 물론 한 사람이 한 군데에 머물러 있지 않습니다. 오늘은 약하다가 내일은 선에 적극적일수 있고 또 다른 날은 유혹에 빠져 악을 저지르고나서 뉘우칠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지금 어디에 있는가가 중요한 게 아닙니다. 우리는 지금 무엇을 추구하는가가 중요합니다. 지금의 '상태'…

십자가의 원수

십자가는 단순한 고통이 아닙니다. 십자가는 분명 고통이지만 그 고통은 자신의 영혼을 살리는 고통이자 다른 이들의 현실적 고통을 감소하는 고통입니다. 그런 구체적인 면이 있을 때에 비로소 '십자가'가 될 수 있습니다.

십자가의 원수가 된다고 하는 것은 바로 그러한 고통에서 도망치려고 할 때에 일어나는 일입니다. 우리가 성당에서 외적 활동을 얼마나 많이 하느냐 아니냐가 이 십자가와의 연계성을 결정짓는 것이 아닙니다. 십자가의 원수가 된다는 것은 보다 내밀한 영역에서 일어나는 일입니다.

아무리 쉬워 보이는 일이라도 그것이 나의 의지와는 정반대되고, 그러면서도 하느님께서는 내가 그 일을 하기를 원하실 때에 그 일이 바로 '십자가'가 됩니다. 반대로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그 일을 내가 간절히 원하고, 그러면서도 하느님은 그 일에서 내가 손을 떼기를 바라실 때에 바로 그 '멀어짐'이 십자가가 되기도 합니다.

즉 십자가인가 아닌가를 살펴보는 데에는 크게 두 가지 요소가 중점적으로 작용하고 있으니 하나는 바로 나의 의지이고 다른 하나는 바로 하느님의 의지입니다. 즉 '십자가'가 되려면 하느님께서 간절히 원하시는 어떤 일이어야 하고 또 그것이 나의 의지와는 오히려 상반되는 것이라 수용하기 힘들 때에 십자가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신앙생활을 하면서 이런 도전들에 직면하게 되고 우리는 가장 일반적인 반응으로 '회피'를 드러내게 됩니다. 그 십자가에서 도망치고 싶은 것이지요. 베드로 사도가 예수님께 욕을 먹은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습니다. 베드로 사도는 하느님의 뜻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십자가의 친구가 되십시오. 우리의 의지를 하느님 가까이 이끌어 가도록 매사에 노력하시길 바랍니다. 선과 악을 올바로 이해하고 선에 가까워지고 악에서 멀어지십시오. 외적으로 아무리 화려해도 그 안에 하느님의 뜻이 깃들지 않으면 포기할 줄도 알고, 반대로 외적으로 아무리 초라해 보이는 무언가라 할지라도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

관계의 문제

고해소 안에서 마주하는 거의 모든 문제는 ‘관계’에 대한 문제입니다. 그만큼 관계가 소중하고 그 관계에서 문제가 일어난다는 말이기도 하겠지요. 이게 어떤 물건이라면 절대로 그 물건과의 관계를 가지고 오지는 않습니다. 물건은 필요할 때에는 쓰다가 필요가 없으면 버리면 그만이니까요. 하지만 인간관계는 특히나 가족관계를 그렇게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 관계가 문제가 됩니다.

일방적인 관계는 없습니다. 관계는 모두 상호적인 것입니다. 부모와도 배우자와도 자녀와도 친구와도 모두 상호적인 관계가 이루어집니다. 이게 내가 잘한다고 무조건 잘 되는 것도 아니고 또 상대가 잘한다고 그대로 잘 되어 가는 것도 아닙니다. 관계는 상호적으로 신경써야 하고 가꾸어 나가야 하는 것입니다.

세상 사람들에게는 ‘계약’이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그래서 모든 관계 사이에 계약을 끼워두고 그 계약이 지켜지는 동안에는 관계가 유지되다가 계약이 깨어지고 나면 관계가 파괴되어 버리고 맙니다. 그리고 그들이 근간으로 삼는 계약관계는 이해관계에서 시작되고 그 이해관계를 가늠하는 핵심은 바로 나 자신의 이익입니다. 그래서 나에게 유익한가 아닌가, 나에게 필요한가 아닌가가 핵심이지요.

헌데 신앙인은 근본적으로 하느님과의 관계를 바탕으로 모든 다른 관계를 구축하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상대와의 계약이 파기되더라도 하느님 때문에 다시 그 상대에게 다가서야 하는 이들입니다. 바로 이 점이 우리에게는 너무나도 힘든 점이 되는 것입니다. 나에게 아무리 필요가 없고 쓸모없는 존재라 할지라도 하느님께서 포기하지 않으시기 때문에 우리는 다시 한 번 노력해야 합니다.

고해소 안에 들어오는 이들은 자신에게 피로감을 안겨주는 관계, 혹은 자신에게 손해를 끼치는 관계 때문에 힘들어서 다가옵니다. 고해사제는 이 관계를 잘 점검해서 다시 하느님과의 관계를 회복시켜주고 그로 인해서 또다시 그들에게 피로감을 주거나 손해를 끼치는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용기를 주어야 합니다.

사람들은 언제나 쉬운 길을 선택하려고 합니다. 그냥 피곤한 관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