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성전의 올바른 정의



여러분은 사도들과 예언자들의 기초 위에 세워진 건물이고, 그리스도 예수님께서는 바로 모퉁잇돌이십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전체가 잘 결합된 이 건물이 주님 안에서 거룩한 성전으로 자라납니다. (에페 2,20-21)

흔히들 성전이라고 하면 ‘건물’을 바로 떠올립니다. 그래서 ‘성전 건축’이라고 하면 건물을 얼마나 높고 화려하고 값지게 짓는 가를 걱정하지요. 바로 거기에서 수많은 오류들이 양산되기도 합니다. 건물을 짓다가 사기를 당하거나 힘들어하는 신자분들을 아랑곳하지 않은 채로 무리하게 일을 진행하다가 성당을 떠나게 되는 이들도 많지요.

진정한 ‘성전’에 대한 그릇된 개념을 바탕으로 일어나는 일입니다. 교회의 외적 건물은 공동체를 위해서 분명 필요한 일이긴 합니다. 그것이 전혀 필요가 없다거나 하지 말자는 이야기는 전혀 아닙니다. 공동체가 외적 환경으로부터(비, 바람, 추위, 더위) 피해서 모여 고요한 가운데 기도할 수 있는 공간은 마련할 수 있는 여건이라면 마련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성전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불리는 성전입니다. 교회는 마땅히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일을 수행하기 위해서 그에 소요되는 것이 존재하지요. 그것이 바로 그리스도의 몸이며 바람직한 의미의 ‘성전’인 것입니다.

그 성전은 개인적인 차원과 공동체적인 차원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습니다. 먼저 개인적인 차원으로 우리 모두가 하나의 성전입니다. 왜냐하면 우리 안에는 성령께서 머무르셔야 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우리는 성령을 모신 거룩한 성전으로 기능할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가 성당에 더러운 부착물을 허용하지 않고 성전 안에서 지나친 세속적인 일에 대한 것은 삼가는 것처럼 우리는 개인적인 차원으로 우리를 하느님에게서 멀어지게 만드는 생각과 행동들을 올바로 조절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성령의 궁전으로 합당한 일을 해야 할 것입니다. 욕을 한다거나 지나치게 과음을 한다거나 다투는 행위를 삼가고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할 수 있어야 하겠지요.

공동체적인 차원의 성전은 바로 우리의 ‘공동체’를 말합니다.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고 하나된 지체를 말하지요. 그래서 그 지체들은 그리스도의 명에 순명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하느님께서 무엇을 바라시는지, 그것을 합당하게 수행하기 위해서 어떠한 일을 해야 하는지 올바로 생각하고 실천할 수 있어야 합니다. 단순히 어느 개인의 생각이나 어느 기득권 집단의 생각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뜻을 잘 분별할 수 있도록 깨어 있어야 합니다. 이는 단순한 민주주의적 체제를 지칭하는 것도 아닙니다. 사람들은 저마다 오류가 있고 때로는 그 오류들이 모여서 여론을 형성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모든 지체는 ‘하느님의 뜻’에 깨어 있는 이들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의 스승은 오직 한 분 예수 그리스도이시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우리에게는 모퉁잇돌이신 그리스도가 계시고 또 그분의 가르침을 직접 실천해서 살아오신 사도들과 예언자들의 기초가 튼튼합니다. 우리 가톨릭 교회는 바로 그런 풍부한 신앙 유산을 바탕으로 쉽게 무너지지 않는 거룩한 성전을 이룹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뭐든 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늘 하느님의 뜻에 겸손해야 하고 언제나 분별력을 바탕으로 올바른 실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하느님은 언제라도 이 돌들에서도 아브라함의 자손들을 만드실 수 있는 분이시라는 말씀 그대로 실천하실 수도 있습니다.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사제들을 향한 악마의 공격에 대한 소고

사제들을 향한 악마의 공격에 대한 소고

먼저 사제들의 위치를 잘 알아야 한다.
사제들이 하는 일은, 사람들을 '성화(聖化)'
즉, 사람들이 하느님을 알고 하느님 가까이로 가게끔 도와주는 것이다.
악마들로서는 치명적일 수 밖에 없다.
'거룩한' 사제들은 손짓 한 번으로 사람들이 자신들이 축복 받았다고 느끼게끔 한다.
축복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지만,
사제가 마음을 담아 전하는 강복의 위력은 한 사람의 하루를 밝힐 수 있다.
그 밖에도 사제가 거행하는 고해성사와 성체성사는
그 사효성(일어나는 일 만으로 이루어지는 효력) 자체 만으로 위대한 힘을 지닌다.
그렇기에 사제들은 보통 사람들의 배에 해당하는 악마들의 유혹의 대상이 된다.

악마가 할 최선의 작업은,
그 사제직의 성스러움을 제거하는 작업이다.
그래서 악마들이 하는 짓은
사람들이 그 사제의 인간됨을 보고
코웃음을 치게끔 만드는 일이 우선이다.
결국 그의 모든 사제직의 직무수행마저도
사람들에게 "무의미"하게 보이도록 하는 게 주된 목적이다.

그래서 그가 가진 인간적 약점을 최우선의 공격 대상으로 삼는다.
그것은 '이성에 대한 욕구'가 될 수도 있고,
'재물에 대한 탐욕'이 될 수도 있으며,
'명예, 권력을 추구하는 마음'이 될 수도 있다.

누구는 이성을 돌처럼 바라보고 돈을 하찮게 여기지만,
다른 한편으로 은근히 명예욕과 지배하려는 마음이 대단할 수 있으며,
누구는 돈이나 명예, 권력에는 아무 관심이 없지만 이성에 대한 자신의 욕구를 견디지 못할 수도 있다.
또 누구는 '나은 생활', '윤택함'에 관심을 갖고 재물의 종이 되어간다.

사제직은 '나약한 인간'에게 선물로 주어진 것으로서
우리는 그 인간이 아니라 그가 지닌 사제직을 존경할 필요가 있다.

악마의 목적은 그 '인간의 나약성'을 교묘하게 유혹해서 끝까지 드러내어
그가 지닌 '사제직'이 더럽혀…

[중요] 하느님을 알기

사람들은 하느님에 대해서 알고 싶어합니다. 지극히 당연한 일이겠지요. 뭔가 위대하고 거대한 분이 우리를 만드신 것 같은데 그런 분에 대해서 제대로 안다면 생을 살아가는 데에 얼마나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까. 하지만 그분에 대해서 안다는 것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러니 이렇게 많은 시간 동안 하느님에 대해서 알아야 한다고 외쳐대는 종교가 있음에도 여전히 사람들은 하느님에 대해서 모르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이런 상황 자체에서 우리는 여러가지를 생각해 볼 수 있게 됩니다. 하느님은 그 자체로 알기 힘든 분이 아닐까요? 아니면 우리 자체 안에 그분에 대해서 알기 힘든 어떤 모종의 시스템이 존재하는 건 아닐까요?

첫번째 의문에 대해서 다양한 관점으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하느님 당신 자체가 알기 힘든 분이 아닌가? 그렇기도 하고 아니기도 합니다. 

일단 하느님은 ‘무한’한 분이시고 ‘영원’하신 분이시니 ‘유한’하고 ‘한계’가 있는 우리가 그분을 파악할 수 없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겠지요.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그분을 아예 전혀 알 수 없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에게는 당신과 닮은 속성이 있어서 우리가 원하기만 한다면 그분에 대해서 알아 나가고 배워 나갈 수 있으니까요. 그러니 이 문제에 대해서는 ‘완전히 파악하는 것은 절대로 불가능하지만 그분을 아는 것은 가능하다’ 정도로 전제하고 넘어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두번째 의문은 어떨까요? 우리 안에 하느님을 알기 힘든 어떤 시스템이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요? 물론 하느님을 알 수는 있지만 그것을 방해하는 요소가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요?

사실 그렇습니다. 우리가 하느님을 아는 것을 방해하는 요소가 우리 가운데 존재합니다. 이는 마치 우리가 빛을 바라보면 그것을 올바로 인식할 수 있지만 우리의 눈 앞에 우리가 미처 의식하기도 전에 ‘선글라스’가 씌워져 있는 것과 비슷합니다.

교회는 이를 ‘원죄’라고 설명하기도 합니다. 하느님에 대해서 알지 못하는 우리 인간의 태초의 상태를 말하지요. 첫 인간의 범죄로 인해서 …

영적 면담의 구체적인 환경

영적 면담이라는 것은 일단은 서로 맞대면을 하는 것이 참으로 중요합니다. 인간이 의사를 전달하는 데에는 오직 ‘언어’만이 그 수단이 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상대의 표정과 따스한 환대 등등 여러가지 면으로 서로를 받아들이게 됩니다. 인터넷이나 전화로 상담을 하는 경우에는 많은 다른 인격적 부분들이 결여되기 때문에 면담의 방향이 엉뚱한 곳으로 치달을 수 있게 됩니다.

사제의 여성과의 만남은 굉장히 신중해야 하고 또 조심해야 합니다. 피치 못한 경우가 아니라면 가능하다면 여성분들은 가장 적합한 ‘여성 지도자’를 찾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덕망 있는 수녀님이나 본당의 신뢰할 만한 여성 평신도를 추천해 주어야 합니다. 하지만 피치 못하는 경우라면 열린 공간을 확보하고 가능한 모든 추문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부분의 면담은 거의 한 번으로 끝나게 됩니다. 특히나 한국적인 현실 속에서는 ‘바쁨’이 일상화 된 지라 어쩔 수 없는 일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사실 예수님도 사람들을 수도 없이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거의 한 두 번이 끝이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만남은 예수님을 마주한 이들에게 엄청난 영감과 색다른 방향성을 제시해 주었습니다.

고해소 이외의 환경에서 장기적인 면담을 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거의 모든 케이스는 한 번의 개인 면담으로 끝나는 것이 보통이고 장기적으로 한 사제에게 영적인 지도를 받기를 원하는 경우는 늘 이용할 수 있는 고해의 시간을 이용해야 합니다. 수도원이나 신학교, 또는 본당처럼 서로 같은 지역에 머무르지 않는 이상, 구역을 벗어난 곳에서 찾아온 내담자가 ‘장기면담’을 요청할 때에는 그가 사는 곳 주변에서 합당한 인물을 찾게 도와주는 것이 좋습니다.

영적 지도자인 사제는 스스로 ‘분별’을 갖추고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합당한 분별이 형성되지 않았을 때에는 고해소 외에 따로 다른 면담을 시도하는 것에 극도로 조심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분별력이 형성되지 않은 상황에서 고해소 밖을 벗어나 무언가를 시도한다는 …